나는 건축가 엄마 아이키우기

나는 우리 아이들의 엄마인 동시에 건축가이기도 하다. '~가'라는 말이 붙으니 뭔가 대단해 보이지만 사실 그냥 건축설계를 하는 사람이란 뜻이다. 자격증으로는 '건축사'를 가지고 있는.

건축가라는 직업은 -이 직군을 아는 사람이면 그 실상을 이미 알고 있겠지만- 사실은 돈도 별로 못벌고 일은 징그럽게 오래, 많이 해야하는 고된 직업이다. 우리나라에서 고되지 않은 직장생활이 또 얼마나 되겠느냐마는, 그래도 '~사'자가 붙은 직업치고 건축사만큼 사회적 위상도 낮으면서 이토록 돈을 힘들게 버는 직업도 그리 많지는 않을 것이다. 건축설계직은 대게 야근은 기본이요 철야는 옵션인 직장생활을 하게 되는데, 일단 회사에 들어가면 연애할 시간 조차 없을 정도다. 그래서 회사에서 짝을 만나지 않는 한, 건축설계직의 사람은 외부에서 결혼할 짝을 만날 확률이 급격하게 떨어진다. 나는 회사생활을 시작하기 전인 학교에서 짝을 만났기 때문에 결혼을 하는데 고생을 하지는 않았다. 또 불행인지 다행인지 남편이 나와 똑 같은 직업을 갖고 있어서 다른 회사에 다니면서도 유사한 직장생활 패턴-매일매일 야근-을 유지했기에 가정의 평화도 무리없이 지킬 수 있었다. (부부 중 한 사람은 칼퇴근을 하는데 다른 한 사람만 매일 야근을 한다면 가정생활이 참 고달플 것이다)

나는 첫애인 준수가 태어난 직후에 건축사 시험에 응시해서 자격증을 땄다. 건축사는 정규 학교과정을 마친 후 일정기간의 실무를 거쳐야만 시험에 응시할 수 있기 때문에 자격증을 따는데까지도 시간이 많이 걸린다. 준수가 지금 만으로 열두살이 넘었으니 그 자격증을 딴지도 벌써 12년이 되었다. 그러나 둘째를 낳고 휴직을 장기간 하면서 육아에 전념하느라 오랜 기간 경력이 끊어졌었다. 그러다가 유학후 취직을 하면서 일을 다시 시작했는데, 유학을 한 시간까지 포함하면 거의 5년만에 시작하는 일이라 일에 적응하기가 너무 힘들었다. 그래서 셋째를 낳으면서는 일을 쉬지 않고 계속하리라고 다짐했었다.

한국으로 돌아와 남편과 함께 건축설계 사무실을 차렸다. 셋째인 준희를 낳기 5일전에 만삭의 내가 구청에 가서 직접 사무소 개설 신고를 한 것이다. 남편과 내가 공동대표이자 직원의 전부인 구멍가게 수준의 작은 회사이다. 준희가 지금 2돌하고 4개월이니 우리사무실도 개소한지 꼭 그만큼 되었다. 즉 준희랑 우리 사무실은 나이가 똑 같다.

2년4개월동안, 어찌저찌하여 사무실은 굴러왔고, 나는 아이를 키우며 일을 했다. 가끔씩 친정엄마 찬스를 쓰긴 했지만(넘 바쁠때 2-3시간 정도), 누구에게 맡기지 않고, 어디에 보내지도 않고 내가 집과 회사에서 직접 키웠다. 젖을 먹는 아기이니 남에게 오래 맡길 수도 없었다. 그리고 애초부터 남에게 맡기지 않고 직접 키우려 했기에 모유수유도 젖병에 넣어서 한 적 없이 늘 직접 먹였다. 

사실 힘든 시간이었다. 체력은 바닥을 쳐서 면역력이 약할 때 일어나는 갖가지 증상들을 겪어야 했다. 결막염은 아마 석달정도 앓았었던 거 같다. 방광염이 신우염이 되어서 생전 먹지 않던 항생제를 거의 한달간 집중 투하한 적도 있었다. 그래도 아직까지 일을 포기하지 않고 하고 있고, 아이도 직접 키우고 있다. 아이의 나이가 3돌을 향해 가면서, 이제는 고지가 가까와 졌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한다. 물론 내가 대표인 사업장에서 일을  하기에 가능했던 일이었다. 한국에서 누군가에게 고용된 상황에서는 나처럼 일을 했다간 당장 잘렸을 것이다. 그러나 어쨌든 나는 내가 처한 상황에서 최선을 다해왔다는 생각을 한다. 이제는 스스로를 건축가 엄마라고 부를 수 있을 것 같다.
우리 사무실 이름은 IDR architects, 아이디알 건축사사무소이다. 홈페이지는 www.idrarchitects.com


덧글

  • redbamboo 2017/04/20 00:08 #

    헙... 세상에 !
    전 이제 겨우 한명인데, 그럼에도 집은 엉망인데
    회사를 키우고 아이를 키우고 스스로를 키워가는 일이 가능하군요 ... 존경스럽습니다
    저도 장기 플랜을 다시 세워봐야겠습니다 ^^
  • bobab 2017/05/06 00:37 #

    아, 저도 아이 한명일때는 그랬습니다. 심지어 남편과 둘이 키우면서도 그랬어요. 사실 지금도 집안은 엉망입니다만.^^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